[Business Magazine Korea vol.75] 더블랙 대표 인터뷰 PRESS RELEASE

 

Design 132p

디자인 시대의 중심, 더블랙

 

 

 

 

Design 더 블랙 배재열 대표

 

 

디자인 시대의 중심, 더 블랙

 

때는 바야흐로 ‘디자인 시대’로 들어섰다.

브랜드 성패를 좌우하는 요건으로 ‘디자인’이 화두가 된 이래 현재 산업계에선 업종을 불문하고

치열한 디자인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어지간한 디자인으론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시대.

브랜드를 성공시키고 싶은 기업인이라면 어떤 디자인 업체와 손을 잡고, 어떠한 디자인을 선택해야 할까?

본지는 디자인 업계에서 클라이언트의 니즈를 120% 이상 충족시켜주는 것으로 유명한 ‘더 블랙’의 배재열 대표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제민 기자

 

 

21세기 화두는 ‘디자인’, 디자인 선택이 성패의 갈림길

 

디자인은 이제 단순히 제품의 외관에 ‘보는 맛’을 더해주는 요소가 아니다.

아이맥(i-mac)이 쓰러져가던 애플을 되살릴 수 있었던 것은 그 기능이 훌륭해서도 아니었고, 가격이 저렴해서도 아니었다.

아이맥의 최대 강점은, 그것의 디자인이 굉장히 유려했다는 것이다.

기업들 사이에서 실력 있는 마케팅/ 디자인 컨설팅 업체로 평가 받고 있는 더 블랙의 젊은 CEO, 배재열 대표는

디자인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산업사회 시절, 아이템의 성패를 좌우했던 것은 ‘생산성’이었습니다. ‘더 많은 공급량’이 바로 성공을 담보할 수 있는 요건이었죠.

그러나 제품이 다양화되자 그 후엔 ‘마케팅’의 시대가 되었습니다. 제품을 어떻게 어필할 수 있는가가 중요했던 거죠.

그리고 지금은 ‘디자인’의 시대입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것, 즉 ‘감성’이 최대 화두가 된 것이죠.”

과거의 생산활동이 기계적이고 물질적인 부분에 집중되어 있었다면, 지금은 감성과 휴머니즘이 새로운 트렌드가 되었다는 설명이다.

알맹이가 모두 비슷비슷하다면, 그것에 차별화를 둘 수 있는 요소는 디자인에 있는 것이다.

 

“이제 디자인은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고, 기업가치를 측정할 수 있는 요소가 되었습니다.

성공을 위해선 디자인을 도저히 무시할 수가 없는 것이죠.”

 

그가 설명한대로 지금 산업계에선 시장을 주도해나가려는 업체들 사이에서 디자인에 대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중이다.

더 감성적인, 더 독창적인 디자인이 성공의 필수조건이 된 지 오래이다.

‘예전엔 제품을 먼저 만들고 그에 맞춰 디자인을 했지만, 앞으로는 성공할 수 있는 디자인이 먼저 이루어진 다음,

그 디자인에 맞추어 제품을 제작하게 될 것’이란 배재열 대표의 설명이 전혀 이상하게 들리지 않는 시대이다.

 

브랜드를 성공시키고 싶은 기업으로선 역량 있는 디자인업체를 선택하기 위한 치밀한 분석과 신중한 결정이 요구되고 있다.

 

 

디자인의 진정한 본질이란 무엇인가

 

물론 디자인 업체 쪽에서도 더 많은 클라이언트와 관계를 맺기 위한 노력이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배재열 대표는 더 블랙의 디자이너들에게 ‘단순히 크리에이티브에 머물지 말고, 그것을 넘어서라’는 주문을 강조한다고 한다.

디자인의 본질은 크리에이티브 자체가 아니란 것이다.

“디자인의 역할과 기능은 단순히 독창적인 것, 유니크한 것을 창조하는 것이 아닙니다. 왜 독창적이어야 하느냐,

왜 유니크해야 하느냐에 대한 고민이 먼저 있어야 합니다. 크리에이티브는 목적이 아닌 수단입니다.”

분명히 핵심을 짚어낸 설명이다. ‘디자인’에는 성공했지만 ‘제품’은 실패하는 사례가 적지 않게 있어왔기 때문이다.

철저하게 ‘비즈니스’를 염두에 두고 디자인을 한다는 더 블랙이

수많은 클라이언트들과 장기간의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다.

 

또한 기업의 재무 컨설팅을 의뢰한 설계사에게 직원들 개인의 자산관리를 함께 위임한 기발한 복리후생 제도 역시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직원들은 아무 걱정 없이 업무에만 신경 쓸 수 있도록 함으로써 업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는 즐거워야 합니다. 저희도, 클라이언트도, 고객도 즐거워야 좋은 디자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진정한 크리에이티브란, 크리에이티브를 넘어선 FUN한 창조물이어야 진정한 크리에이티브라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더 블랙은 A라는 의뢰를 받으면, A를 넘어서 B, B를 넘어서 C를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합니다. 저희도 그렇게 하는 것이 즐겁고,

또 그것이 클라이언트와 고객도 만족시킬 수 있으니까요.”

 

이 정도 역량과, 이러한 철학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라면

현재의 이 디자인 전쟁에서 승리하고 싶어하는 업체로서는 눈여겨볼 수밖에 없지 않을까.

  

이전글 보기[디자인 문화 잡지 지콜론 vol.60]더블랙 대표 배재열 Intervew
이전글 보기디자인정글 피플 <디자이너's 다이어리>더블랙 대표 배재열 인터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