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대한1948의 시작과 완성 PROJECT NEWS

더대한1948의 시작과 완성

"대한의 아름다움을 명작으로"

- 더대한1948의 제품들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1910년 조선 후기 알제 침략 후 조선이 멸망하고 1945년 광복 이후 우리나라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했다. 광복과 함께 사라진 조선. 추억 속으로 사라져버렸지만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조선시대 전통과 역사가 공존할 수 있을까란 고민을 통해 2021년 현시대 대한민국의 유니크함과 빼앗긴 역사가 가지고 있던 우리의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색다름을 위해 더대한1948은 기획되었다.

 

시작은 '2021 동대문 디자인 페어(2021 DDP)'에 참가하면서 부터이다.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전문 기업 더블랙과 가죽 제작 전문 기업 소마르와의 매칭으로 더대한1948의 초석을 다지고, 어떻게 하면 대한민국의 미학과 역사, 전통 등을 담은 브랜드를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며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된 수많은 제품 후보들을 정하고 스케치하고 수많은 디자인과 계획을 수립하였다. 리빙 라인업 부터, 여성용 파우치와 남성용 반지갑, 서류케이스 등 다양한 제품 후보를 세우고 변경하며 지금의 3가지 주력 제품(브리프케이스, 클러치백, 미니크로스백)의 브랜드, '더대한1948' 브랜드가 완성되었다.

 

'더대한1948'은 기억 속으로 사라진 대한의 역사를 현대의 시각으로 품격있게 추억하며 명품을 넘어 명작을 만든다는 철학으로 대한의 아름다움을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것이 특징이다.

 

더대한1948의 제품들이 특별한 이유는 고급성이 드러나는 프로젝트의 성격이 드러나는 제작 방식에 있다. 제작에 사용된 가죽은 순수한 천연 소가죽으로, 뒤로 판지를 발라서 내구성과 견고함을 동시에 잡아냈다. 또 안감으로 사용된 소재는 다양한 행사와 명절 때 입는 한복이다. 정확히는 버려지고 있는 폐한복으로, 최근 각광받는 사업인 '업사이클링'의 일환으로 버려지는 한복의 비단을 활용하여 안감에 고급스러움을 부여할 수 있었다. 브리프케이스와 클러치백 안쪽 한면에 지퍼를 달아 주머니를 추가해서 편리성을 더한 섬세한 고급스러움 또한 특징이다.

 

더대한1948에서 선보인 제품은 브리프케이스, 클러치백, 미니크로스백으로 3가지이다. 이 3가지 제품들은 업무를 진행할 때 간단하게 외출을 할 때 품격 있는 장소에 가야 할 때 상황에 맞춰 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 브리프케이스

 

브리프케이스는의 시작은 가장 단순한 서류케이스로 부터 시작되었다. 끈으로 묶는 서류케이스의 형태로 부터 착안한 스케치로 시작해서, 더욱 편하고 단순하게 쓸 방법을 논의 하던중, 가죽형 에코백 타입의 디자인으로도 변경되었다. 편리성에 대한 의미는 맞았으나 디자인 요소를 삽입할 경우 미학적인지에 대한 것과 사이즈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였다. 수없이 스케치를 고치고 논의를 하며, 현재의 브리프케이스와 가까운 형태의 디자인이 나오게 되었다. 가방사이즈도 처음엔 아주 일반적인 사이즈로 시작했으며, 나중에는 17인치 급의 노트북이나, 다양한 대형 서류 등 다목적으로 다양한 서류를 넣을 수 있는 큰 사이즈로 디자인이 수정되었다.

 

처음에는 끈 없이 양옆에 자석으로 닫을 수 있는 구조였으나, 옆으로도 맬 수 있도록 양옆에 가죽끈을 연결할 수 있는 고리를 설치하여 편리성을 높였다. 그리고 케이스 자체에 구멍을 내어 만든 손잡이의 불편함을 감소시키기 위해 만든 '손잡이커버' 또한 브리프케이스의 특별하고 편리한 포인트가 되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포인트는 더대한1948에 사용된 디자인 요소에 있는데, 브리프케이스 가운데에 새겨져 있는 용과 봉황의 자수이다.

 

 

용은 조선왕실의 곤룡포로 새겨지는 국왕의 상징으로 새겨져있다. 봉황은 상서로우며 고귀한 뜻을 지닌 전설 속 새로 조선의 왕후를 상징한다. 신성한 힘을 지닌 상서로운 존재인 용과, 상서로우며 고귀한 뜻을 지닌 봉황을 더대한1948의 브리프케이스에 자수로 새겨넣어 고급스러움과 품격을 더하였다.

 

코로나19이후 시간과 공간에 제약이 없어지고 재택근무와 카페 업무가 활성화된 디지털노마드 시대 필수품이라고도 할 수 있는 브리프케이스는 기능을 넘어서 새로운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고급스러운 천연 소가죽과 세련되고 품격이 느껴지는 미니멀한 디자인에 실용성까도 신경 쓴 것이 특징이다. 독창적인 생각으로 자신을 표현하기를 좋아하는 mz시대의 청년들과 직장인들에게 안성맞춤이다.

 

 

2. 클러치백

 

클러치백의 경우 여성용 라인업으로 구상중이던 파우치에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구상중이었던 파우치는 여성의 미니핸드백에 가까운 디자인으로 구성되고 있었으나 제작 방식과 기일에 문제가 발생하였고 다른 디자인을 구상하던중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클러치백의 디자인에 초점이 맞추어졌다.

 

최초의 클러치백 디자인은 단순한 제작방식으로 구상되었으나, 기능적인 면과 튼튼하지 못할거 같다는 논의가 있어 두번 이상의 계획 수정이 있었다. 처음에는 지퍼를 집어넣는 방식을 시작으로해서 외곽의 미싱과 가공 방식에 대한 수정을 거쳐 지금의 클러치백이 완성되었다.

 

 

 

클러치백이 지니고 있는 특별한 포인트는 클러치백에 장식으로 달려있는 매듭노리개와 가운데 밑에 조화롭게 프린팅 되어 있는 용과 봉황 프린팅이다. 조선왕실의 상징이자 화복의 상징인 용과 봉황의 프린팅으로 제품에 고급성과 품격이 더해지도록 하였다. 현재의 클러치백은 검은색 제품은 흰색 프린팅, 흰색 제품에 세가지 컬러 프린팅을 하였는데, 이전에는 두 제품 모두 컬러로 프린팅하려 하였다. 하지만 디자인적으로 어울리지 않는데다 프린팅 방식의 문제가 되는 부분을 발견하여, 현재의 프린팅 방식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격식 있는 자리에서는 의상만큼이나 가방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결혼식, 행사장 등 격식 있는 자리에는 명품을 들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다. 그런 자리에서 품격을 잃지 않으며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더대한1948 클러치백으로 하여금, 남녀노소 스타일을 따지지 않고 편안하게 들 수 있으며, 연령과 의상 스타일에 제한 없이 믹스 매치할 수 있는 패션 아이템이라 가족과 연인이 함께 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3. 미니크로스백

 

미니크로스백은 최초로 시작할 때는 스마트폰 케이스에 초점이 더 맞춰진 계획으로 구상되었다. 당시 단순한 방식으로 제작하는 것에 집중하여 디자인 중이던 이 케이스는 덮개가 없이 스마트폰만 꺼내고 넣는 방식으로 디자인되었다. 하지만 작은 스마트폰들은 넣었다가 빼기 힘들거나 케이스가 뒤집히면서 낙하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덮개를 넣은 디자인으로 변경하면서 미니크로스백의 형태를 갖추어 가기 시작했다. 처음 디자인에는 하단에 스마트폰 단자에 충전기를 연결할 수 있는 작은 충전구도 있었으나, 다용도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케이스로 계획이 전환되면서 얇은 팬 등이 빠질 수 있는 점을 고려해서 충전구는 사라지게 되었고 제품 명칭 또한 스마트폰(핸드폰) 케이스에서 '미니크로스백'으로 굳어지게 되었다.

 

미니크로스백이 지니고 있던 특별한 포인트들은 더대한1948의 이름에 걸맞는 대한의 문제 한글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가장 한국적이지만 세계적으로도 사랑받고 있는 한글 패턴을 디자인 모티브로 삼아 한글의 우수한 디자인적 철학과 원리를 기초로 자음과 모음을 분리하여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무질서 속 질서가 있는 한글 패턴이 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흰색 미니크로스백은 얇은 글자로, 검은색 미니크로스백은 굵은 글자로 디자인에 다양성을 준거 또한 포인트이다.

 

 

처음에는 한글로 쓰여진 유명한 시인의 시구를 넣는 디자인을 구성하였다. 구상 자체는 괜찮았으나 희소성 여부와 시구가 많을 수록 작아지면서 생기는 프린팅 사고예상 등 여러가지 문제의 발생으로 현재의 한글 자음 모음 패턴으로 디자인을 구성하게 되었다.

 

또 다른 포인트는 내가 원하는 끈으로 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미니크로스백의 덮개를 열면 덮개 중간 쯤 두개의 고리가 있고 그 사이로 끈이 들어가고 나올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원할 경우 기본으로 제공되는 흑백끈을 빼고 원하는 디자인과 길이의 끈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양함과 개인의 특별함을 추구하는 MZ세대들의 니즈 또한 충족된다. 미니크로스백의 실용성 또한 포인트이다. 처음 계획이었던 스마트폰 케이스에서 시작됬던 제품인 만큼 스마트폰 케이스로 사용될걸 고려했을 때, 사이즈가 제 각각인 스마트폰의 특성상 현존하는 가장 큰 스마트폰 또한 보관이 가능하도록 만들 필요가 있었다. 다양한 라인업의 스마트폰들의 사이즈를 확인 후 평균적으로 사용되는 최적의 사이즈를 정하고 제작하게 되었다.

 

심플하지만 독특한 미니크로스백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사용하거나 선물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이다. 미니멀라이프를 추구하며, 거추장스러운 것이 싫어서 심플하게 다니고 싶은 이들에게는 더대한1948에서 제작한 미니크로스백이 적격일 수 있다.

 

 

더대한1948의 모든 제품은 '메이드 인 코리아'를 모토로 하고 있다. 가죽의 손질부터 업사이클링으로 들어가는 폐한복 원단과 악세사리(끈, 매듭노리개 등) 전부 대한민국에서 생산되고 만들어지는 것들로 제작이 된다. 시작과 완성까지 대한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품격을 지닌 명작인 더대한1948. 진정한 나의 개성을 표현하는 이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아이템을 찾는 이들에게  더대한1948의 제품을 자신 있게 추천한다.

 

 

이전글 보기스프라이즈,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멸종 위기 동물 기억 프로젝트 펀딩’ 진행
이전글 보기한국의 미로 개성을 디자인한 브랜드, 더대한1948 BI 개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