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라이즈에서 기획한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 텀블벅 사이트를 통해 100% 펀딩 성공! PROJECT NEWS

라이프스타일 디자인 플랫폼

스프라이즈에서 기획한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

텀블벅 사이트를 통해 100% 펀딩 성공!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을 위하여 나 자신을 위한 선물로 특별함을 전달한다는 콘셉트로 최고의 상품을 통해, 라이프 스타일을 아름답게 디자인해주는 플랫폼 ‘스프라이즈’에서 창의적인 시도를 실현시키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텀블벅을 통해 진행한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를 마감 일주일 전 펀딩을 100% 달성해 성공적으로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라는 온 지구적 위기를 겪으며 우리 일상의 모든 것들이 변화하고 생각의 움직임이 발생하고, 자연에서 인간의 발길이 잠시 멀어지자 파괴됐던 자연환경이 회복되고 해외에서 멸종 위기 종들이 번식을 하는 등 불편한 일상 속 특별한 순간을 우리는 경험하며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체감했다. 인간만을 위한 도시화 개발은, 동식물들의 서식지 파괴와 함께 멸종 위기에 처한 종들이 숫자가 날로 늘어만 가게 됐다. 우리의 기억 속에서 친근한 호랑이와 반달곰, 여우 등을 위해 지금 당장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는 기획되었다고 한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에는 기성세대에게는 친근하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 친구들의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지금까지 말하지 못했던 숨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소중한 우리 다음 세대들에게 멸종위기동물에 대해서 알려 주자는 의미에서, 멸종 위기 1, 2급 동물 12종(호랑이, 대륙사슴(꽃사슴), 반달가슴곰, 여우, 두루미, 하늘다람쥐, 혹고니, 수달, 담비, 매, 삵, 큰바다사자)을 선정해 그들의 특징과 재미를 더한 스토리를 넣어 캐릭터로 디자인 하였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에서 기획한 상품은 달력과 에코백이다. 위 두 아이템으로  기획한 것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매일 사용하는 것이라 자연스럽게 동물들을 보며, 기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달력’에는 매월 우리에게 친근한 동물들의 캐릭터를 넣어 디자인되었다. 스케줄을 체크하고, 각 동물들의 이야기를 보면서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는, 동물들을 기억하며 추억할 수 있는 것이 프로젝트 기획의 포인트다. 다음 세대들에게 멸종위기동물에 대해 소개할 수 있는 교육 자료의 목적을 고려하여 동물 캐릭터로 딱지치기나 캐릭터 DIY 소품 제작 등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도안과 동물들의 이야기를 넣은 디자인으로 만들어 색다름을 주었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에코백'은, 기억하고 싶거나 가장 친근한 동물을 골라 프린트해서 비닐봉지 대신 들고 다니며 환경보호 운동도 하고 소중한 동물들을 기억하는 등, 간단한 행동을 통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이 목표다. 에코백은 원하는 동물들을 선택해 프린트하여 제공하는 방식이라 원하는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나만의 아이템을 가지고 멸종위기동물들을 생각하는 뜻 깊은 프로젝트에도 참여한다는 장점이 있다.

 

 

멸종위기동물을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잊지 않고 그들을 위해 기억하려 노력하는 것이다. ‘달력을 보며 멸종위기동물들을 추억하며 하루를 시작하고, 에코백을 데일리 백으로 들고 다니며 프린트된 멸종위기동물을 추억하며 환경보호를 하는 것’ 같은 사소하지만 가치 있는 실천 하나가 우리의 지구를 건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건강한 지구에서 멸종위기동물들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

 

 

<멸종위기동물 기억 프로젝트> 텀블벅 펀딩

https://link.tumblbug.com/mj8i5SrGbmb

이전글 보기더대한1948 와디즈 펀딩 100% 달성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