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정글 피플 <디자이너's 다이어리>더블랙 대표 배재열 인터뷰 PRESS RELEASE

 

 

creative and design

 

 

 

블랙은 묘한 컬러다. 점잖지만 야하고 투박하지만 세련된 컬러. 점잖기 때문에 상복으로 쓰이지만 세련됐기 때문에 파티복으로도 쓰인다. 포멀하고 섹시하며 매력적인 색. 여러 색을 섞으면 블랙이 된다. 이 말을 뒤집으면 ‘블랙 안에는 모든 색이 있다’가 된다. 블랙의 스펙트럼을 통해 화려한 컬러가 탄생되는 것처럼 더블랙은 화려한 컬러와 변화가 내재되어 있는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컴퍼니다.

에디터 | 최유진(yjchoi@jungle.co.kr)

 

국내에는 수많은 디자인 컴퍼니가 있다. 각 기업마다 스타일도 다르고 추구하는 바도 다르지만 한 가지 공통적인 것은 디자인을 통해 고객을 만족시킨다는 것. 디자인에 대한 만족도는 그 디자인을 소비하는 최종소비자에 의해 결정되지만 그 전에 작업을 요구한 최초 고객의 ok가 있어야 한다. 그럼 결국 컴퍼니에 디자인을 의뢰한 최초 고객이 더 좋은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만족시켜야만 세상에 더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일 수 있다는 말이다.

더블랙은 침체된 경기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아는 큰 기업의 디자인 작업을 해 오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회사가 설립된 해인 2006년부터 지금까지 스스로 찾아오는 고객에 의해 운영되어 왔다는 점이다. 인맥을 통해 사업을 이끌어오기에 더블랙의 배재열 실장은 너무 젊다. 그럼 그의 히든카드는 무엇일까.

 

상대가 더 세련된 디자인을 선택하게 하는 것
기업이 원하는 디자인에 더욱 세련된 디자인을 가미하고 그들 스스로가 더 나은 디자인을 선택하도록 하는 것. 그것이 그의 무기이다. 그는 고객을 만날 때 단 한 번도 상대가 원하는 그대로의 답을 제시한 적이 없다. “클라이언트를 만나면 우선 무엇을 원하는지를 파악합니다. 그 후 그들이 원하는 것을 100% 디자인에 반영하죠. 그리고 나서 더블랙의 색을 냅니다. 몇 가지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죠. 전 항상 세 가지 정도의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더 좋은 디자인을 전달하고자 하는 욕심에 모두를 담으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상대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그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것, 전하고자 하는 것을 제 입장에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의 입장에 서서 전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는 상대를 배려하는 세심함을 자신의 장점으로 꼽았다.

디자인은? creative
그에게 디자인이란 무엇일까. “전 ‘creative’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물건을 보기 좋게 하거나 무언가를 더 예쁘게 꾸미는 것보다 그 모두를 가능케 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싶거든요. 당연히 디자인을 전공했을거라 생각들을 하시는데 전 디자인을 전공하지 않았어요. 광고홍보학을 전공했습니다. 오히려 그래서 디자인을 더 넓게 바라보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디자이너가 원하는 디자인을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먼저 고객이 원하는 것을 캐치해서 가능케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때론 불가능할 때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저희의 색을 내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것이자 제가 추구하는 것이죠.” 모든 클라이언트에게 그가 원하는대로, 더블랙의 색을 다 전달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러한 과정들 모두가 그에게 큰 경험이 되었다.
짧진 않지만 그렇다고 결코 길지않은 시간동안 더블랙이 골프클럽까지 디자인하고 제작할 수 있었던 것은 클라이언트를 위하는 그만의 노하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의 클라이언트와의 만남이 늘 순조로웠던 것은 아니었다. 상대적으로 어린 나이도 그랬지만 ‘잘빠진’ 외모가 선입견을 낳기도 했었다. “처음 저를 보시고 그다지 신뢰하지 않으셨던 분들도 계셨어요. 외모를 보시고는 놀기 좋아하고 일을 잘 못할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셨고요. 하지만 그런 분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저에 대해 믿음 같은걸 갖게 되셨습니다.” 그는 한때 모델과 연기자 제의를 받기도 했을 만큼 수려한 외모를 지녔다.

 

 

강한 창의성만큼 '쎈' 광고
더블랙의 첫 번째 지면광고는 ‘쎄기’로 유명했다. 부러진 날개에서 뚝뚝 떨어지는 새빨간 피. 자기색이 확실한 더블랙을 표현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것은 부러진 천사의 날개였다. 날개를 자르고 인간이 된 천사, 그 천사의 날개에선 피가 흐르고 날개를 갖게 된 더블랙이 더욱 creative한 작업을 펼친다는 스토리다. 이는 creative에 대한 더블랙의 욕망이다.
그가 일을 통해 추구하고자 하는 것 또한 ‘creative’다. “전 더블랙을 다양한 skill로 creative를 표현하는 회사라고 설명하고 싶어요. 일반 회사가 갖지 못한 더블랙만의 장점이죠. 욕망은 끝이 없다고 하잖아요. 그 끝없는 욕망을 채워주는 회사를 만들고 싶어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컬러보다 더 많은 컬러를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그것이 저의 꿈이자 더블랙이 추구하는 것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더블랙이라는 이름이 알려졌지만 그는 여전히 분주하다. ‘VVIP 마케팅’을 주제로 지금까지의 비즈니스 노하우를 엮은 책 출판을 준비 중이며 더블랙 이외에 또 다른 디자인 브랜드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20대의 목표는 회사를 차리고 제 일을 하는 것이 목표였죠. 그 계획을 이루었으니 이젠 30대의 목표를 실행할 단계입니다. 30대가 가기 전에 해야 할 일은 지금 회사와는 또 다른 브랜드를 만드는 거예요. 클라이언트에게 서비스하는 것이 다가 아닌 우리가 새로운 클라이언트가 되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것이 제가 준비하는 일입니다.”

 


 

 

그에 대한 첫인상, 솔직히 그 뒤에는 누군가의 도움이 있었을 것이라는 당연한 추측 같은 것이 뒤따랐다. 하지만 그는 젊고 잘생긴 만큼 일에 있어 똑 소리 나는 사람이었다. 그가 혼자 힘으로 지금껏 사업을 이끌어 온 것이 그 사실을 증명해주고 있다.
색깔있는 더블랙이 보여줄 새로운 서비스가 어떤 빛을 낼지 궁금해진다. 어떤 브랜드가 어떤 모습으로 탄생하게 될까. 이제 곧 만나게 될 새로운 브랜드가 우리 생활의 어떤 부분과 얼마나, 어떻게 연결될지, 더블랙만큼 강한 색을 표출할 그 모습에 기대를 걸어본다.

www.theblackad.com

더블랙은 2006년에 설립, (주)항소, (주)클로이커뮤니케이션, 두산동아, 한국석유공사, 롯데면세점, 뱅코스, 서울문화재단 등의 작업을 해왔다. 리플릿, 도록 등의 일반적인 디자인작업부터 지면광고 디자인, 홍보영상 기획 및 제작, Identity 디자인, 제품 개발 및 디자인, 매거진의 기획 및 제작 등 creative를 바탕으로 하는 모든 작업을 소화해내고 있다.

 

자료출처 : 디자인정글(2010-12-13

이전글 보기[Business Magazine Korea vol.75] 더블랙 대표 인터뷰
이전글 보기[DESIGN 2015.01 vol.439]지니네트웍스 2015 탁상용 캘린더 디자인
목록